a
Home방송프로그램

방송프로그램

Archive

한국 법사들은 육조사 서화원에서 '육조단경'을 쓰고 그림을 그렸는데, 이 중 두 명이 화달모조사상으로 한국에서 명성을 얻었다: 해운법사와 거목법사이다.특히 해운 스님의 작품은 국내 경매와 판매를 모두 합해 수억 위안에

서기 4세기부터 불교가 중국에서 한반도로 전파되면서 두 곳의 불법 교류가 이어지고 있다.대원법사는 종 제10대 법맥전인, 조동종 25대 법맥전인을 기리기 위해 여러 해 동안 끊임없이 한국 선인이 찾아와 법을

6월4일 오후 대원법사가 전법회를 주재하고, 전조동종과 공앙종 선법이 한국 선인, 한국 선인의 기쁨에 겨워 힘차게 뛰어오르고 있다.중한 대덕비구의 공동견증으로 대원법사는 9명의 한국비구와 비구니를 위해 공앙종의 법맥을 이어받아 공앙종

거목 스님이 이끄는 한국구법단 일행이 2019년 6월 4일 육조사에 도착했다.육조사 방장 대원법사를 비롯한 여러 법사의 극진한 대접을 받았다.대원법사전조동종과 공앙종선법과 한국선인, 그리고 한국지호법사와 구법단의 한국거사에게 삼귀오계를 가르쳤다. [caption id="attachment_6478" align="aligncenter"